강동구, GTX-D 경유 확정…국토부 2기 GTX 계획에 강동구 경유 노선 반영

0
16

– 국토부, 지난 25일 대통령 주재‘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강동구를 경유하는 GTX-D 노선 발표
– 강동구청장, GTX 유치 위해 국토부 장관 면담 등…유치 노력 성과
– 강남 등 수도권 주요 도심 접근성 획기적 향상과 동부 수도권 광역거점 역할 기대

강동구(이수희 구청장)가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개최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출퇴근 30분 시대, 교통격차 해소”」에서 발표된 2기 GTX 계획에 GTX-D 강동구 경유 노선이 반영됐다고 2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2기 GTX계획은 윤석열 정부 공약사업인 GTX-A·B·C 연장노선과 D·E·F 신규 노선의 정부 노선안과 추진방안을 담은 계획으로, 각 노선별 시종점과 주요 환승역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번 발표된 GTX-D 노선은 김포/인천에서 팔당/원주를 연결하는 ‘더블 Y자’ 형태로 대장을 분기점으로 김포와 인천공항으로 갈라지는 노선과 삼성을 분기점으로 팔당과 원주로 갈라지는 노선이 이어진 ‘더블Y자’ 형태이다. 강동 구간의 경우 삼성에서 잠실을 지나 강동~교산~팔당으로 이어진다.

정부는 이번 2기 GTX계획을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고 속도감 있는 사업을 위해 구간별(1~2단계) 개통을 추진한다. 강동이 포함된 1단계 구간은 ′35년 개통 목표로 윤석열 정부 임기 내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구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강남 등 수도권 주요 도심으로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되고, 구리·하남·남양주 등 경기 동부 주요 신도시와 서울 도심을 연계하는 관문 도시로 강동구가 동부 수도권의 교통·경제·문화 허브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강동구는 대규모 재건축 및 재개발, 업무단지 조성으로 급증한 교통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교통망 확충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지하철 5·8·9호선의 주변 신도시 연장에 따라 발생 예상되는 김포골드라인과 같은 혼잡도 심화 상황을 예방하기 위하여 GTX-D 강동구 유치를 통한 광역교통망 확충에 총력을 기울였다.

구는 GTX-D 강동구 경유에 대한 자체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을 실시하여 강동구 경유 노선의 경제성과 타당성을 입증하였으며, 국토교통부·한국교통연구원·서울시 등 관계기관 협의도 지속 추진해 왔다.

특히, 이수희 구청장은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에서부터 강동구 경유의 필요성을 역설한 것을 비롯하여, 수차례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강동구 경유를 적극 건의하였다.

구는 이번 정부 발표를 기반으로 GTX가 강동구 지역발전의 거점이 되고 지역상권과 도시계획, 상징성 측면에서 더 많은 구민들이 편익을 누릴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검토하여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 협의를 지속할 계획이다.

이수희 강동구청장은 “그간 GTX-D 강동구 경유를 한마음으로 염원해주신 주민분들과 GTX 계획 수립에 노력해 주신 국토교통부에 감사드린다”며 “5호선 직결화, 9호선 연장, 버스노선 확충 등 강동구의 남아있는 수많은 교통 현안을 해결해 동부 수도권 중심도시로 거듭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강동구청 교통행정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