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 교통수단 ‘하이퍼튜브’ 테스트베드 전북 새만금 우선협상

0
33

국토교통부는 미래형 교통수단으로 불리는 ‘초고속 이동수단 하이퍼튜브(한국형 하이퍼루프)’ 기술개발을 위한 테스트베드 부지 우선협상 대상자로 전북도(새만금)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하이퍼튜브는 공기저항이 없는 아진공(0.001~0.01기압) 튜브 내에서 자기력으로 차량을 추진·부상시켜 시속 1000km 이상 주행 가능한 교통시스템이다.

테스트베드로 선정된 부지에는 하이퍼튜브 핵심기술 연구를 위해 필요한 12km의 아진공 튜브와 시험센터가 설치된다.

이번 부지평가를 맡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궤도, 철도시스템, 토목 시공 등 전문가 9명으로 ‘부지평가위원회’를 구성해 평가를 진행했다.

지자체가 제안한 부지에 대해서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과 국가철도공단 등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된 부지조사단이 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부지평가위원회에 보고했다.

부지평가위원회는 연구에 필요한 부지요건, 공사비 등 사업추진 여건과 지방자치단체의 지원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전북 새만금을 테스트베드 부지로 선정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하이퍼튜브 테스트베드 부지는 연장 12km, 폭 12m(유지관리용 도로 포함) 규모의 시험선을 수용할 수 있는 곡선반경 약 20km 이상의 직선형 부지를 갖춰야 하며 40∼50MW(메가와트)급 변전소를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

테스트베드 부지 공모에는 전북도를 비롯해 경남 함안군과 충남 예산·당진시가 참여했다

국토부는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전북과 부지확보 계획 및 인허가 절차 등 지자체 지원사항을 구체화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해 이달 중 유치 지자체를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협상이 타결되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북과 사업 추진 방향 등을 담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를 바탕으로 다음달 중 하이퍼튜브 연구개발(R&D)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을 추진해 2024년에는 연구개발 사업에 착수한다는 목표다. 

임종일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지자체에서 관심을 갖고 부지를 제안해준 점에 대해 감사하다”며 “향후 유치를 확정할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연구개발을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 국토교통부 철도안전정책관 철도안전정책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