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AI·양자기술 등 첨단산업 표준 협력 강화

0
33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9일 서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미국과의 지속적인 표준 협력을 위해 인공지능, 양자기술 등 첨단산업 분야 양국 표준 전문가 30여명이 참가(미국 전문가는 영상 참가)한 가운데 ‘2020 한-미 표준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우리나라가 표준화를 중점 추진하려는 인공지능, 양자기술, 미래차 등 첨단산업 분야의 표준화 현황을 공유하고 한-미 양국간 표준화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 상황으로 미국 전문가들은 영상으로 참가한 가운데 양국 시차를 고려해 오전에 기조 강연을 발표하고 심야 세션에서는 기술 세미나와 전문가 패널 토의를 진행하는 순으로 열렸다.

미국 표준원(ANSI : American National Standards Institute) 조바티아(Joe Bhatia)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미 표준 협력이 한-미간 무역을 지원하고 발전시킬 수 있으며 전 세계 상품 수출의 93%가 표준의 영향을 받는다고 표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표준화가 전 세계 기업의 성장과 산업 발전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대한상의 우태희 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한-미 양국 간 표준 협력의 중요성과 기술 공유 필요성을 강조하며 우리나라 기업의 표준 협력 참여를 적극 독려하겠다고 말했으며 주한미국상의 제임스 김(James Kim) 회장도 한-미 양국 관계의 중요성과 한-미간 협력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포럼 개회를 축하했다.

성균관대학교 정연욱 교수가 첫 기조강연을 맡아 우리나라의 양자기술 현황과 미래 전략을 소개하고 양자기술의 공동 연구 및 표준화 공조 방안과 한-미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미국 인텔(Intel) 표준정책 이사이자 정보기술(IT) 국제표준 기술위원회(ISO/IEC JTC1) 의장인 필립 웬블롬(Philip Wennblom)은 ‘미국의 기업 경쟁력과 표준’에 대해 발표했으며 유엘 코리아(UL Korea) 정현석 사장은 시험·인증을 통한 다양한 적합성평가 사례를 소개하며 적합성평가가 기술 혁신을 지원하고 무역을 촉진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마지막 기조 강연은 인공지능(AI) 국제표준 기술위원회(ISO/IEC JTC1 SC42) 와엘 윌리엄 디압(Wael William Diab) 의장이 맡아 미국의 인공지능(AI) 표준화 전략과 한-미 협력 방안을 발표했다.

기조 강연 이후 진행된 전문가 패널 토의는 심야 시간에 영상회의로 이뤄졌으며 인공지능·양자기술·미래차 등 3개 분야로 나눠 양국 전문가들이 표준화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미국은 글로벌 기술 강국으로 우리나라와 산업, 경제 등 여러 방면에서 긴밀한 우호 관계를 맺고 있는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포럼을 계기로 양자기술, 인공지능, 미래차 등 첨단산업 분야의 표준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나아가 저탄소·탄소중립 분야로까지 표준 협력을 확대, 미국과 친환경 표준화 공조 체제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