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올해 말 출시 전망..백신은 2021년 하반기 생산 목표

TP뉴스 승인 2020.05.14 17:40 의견 0
8일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일부가 현재 임상시험을 진행중이다. 정부는 이르면 올해 말 출시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자료=YTN 캡처)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일부가 현재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어 이르면 올해 말 출시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백신은 올해 중 임상시험을 개시해 2021년 하반기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8일 정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이 이날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2차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개발 현황에 대해 보고했다.

회의에 보고된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현황에 따르면 치료제 분야에서는 기존에 허가된 약물의 적응증(치료범위)을 확대하는 '약물재창출' 연구로 7종이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범정부 지원단 관계자는 "현재 적응증 확대 임상시험 중인 7종 전부가 아니라 그중에서 일부는 이르면 올해 말에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현재 범정부 지원단이 약물재창출 분야에서 지원 후보군으로 설정한 기업은 이뮨메드, 파미셀, 일양약품, 부광약품,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셀리버리, 카이노스메드 등이다.

백신 분야에서는 후보물질 3종이 올해 중으로 임상시험을 개시할 예정이다. 백신은 2021년 하반기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은 결국 치료제와 백신개발"이라며 "치료제·백신 개발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리나라의 새로운 경제도약을 안정적으로 뒷받침하는 중요한 과업으로 국민의 경제활동을 안전하게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TP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