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애 실천한 '모범 군인'..박기범 중령, 혈액암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TP뉴스 승인 2020.05.23 11:06 의견 0

21일 박기범 중령이 조혈모세포 기증을 완료한 후 환자의 회복을 응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자료=국방부)

합동군사대학교 학생장교가 생면부지의 혈액암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해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 19로 수많은 의료진들이 환자들을 살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현역 군인의 선행이 더욱 칭송을 받고 있다.

21일 국방부에 따르면 화제의 주인공은 합동군사대학교 합참대학 합동고급과정 학생장교 박기범 중령이다. 박 중령은 지난 5월 중순 대전 소재 모 종합병원에서 혈액암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박 중령은 육군 인사사령부 근무 시절인 2018년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 등록 캠페인을 통해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해 처음 알게 됐다. 박 중령은 절실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로 등록했다. 이후 지난 3월 중순 한국조혈모세포 은행협회로부터 유전자가 일치하는 혈액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아 기증 의사를 밝혔다. 박 중령은 기증을 위해 병원에 입원해 건강검진과 유전자 검사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지난 5월 중순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박 중령은 “군인으로서 국민을 살릴 수 있는 역할을 다하는 것이야말로 군인의 본분이라고 생각한다. 나의 작은 희생으로 한 생명에게는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어서 뿌듯함과 행복함을 느낀다. 앞으로도 군인으로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다양한 활동에도 적극 노력하겠다”라며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박 중령은 이번에 실시한 조혈모세포 기증을 포함해 지금까지 139회에 달하는 헌혈을 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박 중령의 동생도 육군 학군장교 출신으로 전역 후 국제개발협력기관 및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등에 근무하며 개발도상국 아이들의 교육 및 보건, 위생 개선과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이들 형제는 나란히 국내·외를 망라한 봉사 릴레이로 국가와 이웃에게 따듯한 사랑을 전하고 있다.

저작권자 ⓒ TP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