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도심 속 대표 명소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2월 12일(월) 폐장

0
14

겨울철 도심 속 대표 명소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2월 12일(월) 폐장
– 대체공휴일인 12(월) 18시 30분까지 하루 연장 운영…53일간 대장정 마무리
– 설 연휴, 전통 놀이·새해 덕담 적기·거리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 스케이트장 이용객 13만 3,365명 기록…전시즌 동기대비 11% 증가

□ 겨울스포츠 체험 명소로 지난 12월 22일(금) 개장해 많은 시민과 국
내외 관광객의 사랑을 받은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2023~2024시즌
운영을 12일(월) 마감한다.

□ 서울시는 기존 11일(일)까지 52일간 운영 예정이었으나 대체공휴일인
12일(월) 18시 30분까지 운영을 연장해 이번 겨울 뜨거운 사랑을 보
내준 시민에게 보답한다.

○ 12일(월) 18시 30분에는 53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피날레 피겨공
연이 진행된다. 공연은 리라초등학교의 주버나일팀(2~3학년), 싱크로팀
(5~6학년), 갈라쇼(6학년)로 구성되어 아름다운 공연을 선보인다.

□ 한편, 설 연휴 기간(2.9.~2.12.)에는 스케이트장에서 딱지치기·투호·
제기차기 등 전통 놀이 체험과 새해 덕담 적기 이벤트, K-POP·저글
링·마임·퓨전국악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진행해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 이벤트에 참여한 선착순 200명에게는 추억의 뽑기를 통해 서울굿즈(후드
티, 모자, 키링, 문구류 등)를 증정한다.
□ 이번 시즌까지 20년째 운영되고 있는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2004
년 첫 개장 이후 변함없이 이용료 1,000원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또한 매년 1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으며,
올해로써 누적 이용객 300만 명을 돌파했다.

□ 특히 올해는 ‘겨울축제’를 주제로 스케이트장 주변에 작은 집 모양 구
조물 24개를 설치해 시민들에게 특색있는 ‘눈꽃마을’을 선보였고, 정
빙 시간 등에는 편의시설 안에서 안전하게 휴식도 취할 수 있어 이용
객에게 더 큰 호응을 받았다.

□ 이번 시즌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이용객은 13만 3,365명(2.4.(일) 기
준)으로 전시즌 동기대비 11%(13,497명) 증가한 수준이다. 하루 평
균 이용객은 2,964명이며, 강습자 수는 지난해(427명)보다 6배 많은
2,839명이다.

□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지난 20여 년
간 서울시민의 겨울을 책임지고 있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많은 시민의
사랑을 받아왔다”며, “올 12월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함께 새로운 모습
으로 다시 찾아올 스케이트장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바란다”
고 말했다.

출처 : 관광체육국 체육정책과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